파운데이션 스피킹전문영어학교 영국생활정보 신용카드무이자할부
보안접속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유학설명회/자료요청
서울설명회부산설명회
설명회후기
연수준비생을위한소식
학비내역서(수속자전용)
영국 어학연수 소식
연수준비연수생일기스쿨리뷰
연수생을 위한 혜택
현지생활정보현지민박집신청
정규유학준비생을위한소식
영국대학교 소식정규유학후기
대학 수속자를 위한 혜택
이지홈 > 학교선택 > 탁월한 연수계획
6개월 이내의 단기 연수
시간은 신이 우리에게 준 가장 공평한 자원이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서 그 시간을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시간으로 만들거나 그렇치 못하는 사람도 있음을 기억하자.
결론은 단기간이라도 자신이 하기에 달려있다는 것이다.
① 6개월 이내의 단기 연수는 집중력과 특히 시간계획을 더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아차” 하는 순간 시간이 가버리기 때문이다. 누구나 6개월 이내에 우수한 영어실력을 기대하는 것은 망상일 수 있다. 하지만 충분히 영어 사고를 자신에 몸에 익힐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이다. 일단 머리에 영어 사고가 생성되면 한국에서도 충분히 영어를 공부할 수 있고, 스스로 평생교육을 할 수 있다.

② 최대한 수업량을 많이 듣는 것을 추천한다. 최소 주 20레슨 이상의 수업을 수강하는 것이 좋으며 가능하다면 28레슨 정도의 수업을 듣는 것이 좋다. 듣는 만큼, 공부하는 만큼 실력은 향상 될 것이다. 일부 학생은 주 15시간으로 공부하는 학생이 있는 장기가 수업을 듣는 학생에게는 괜찮을지 모르나 6개월 이내 단기간 듣는 학생은 남는 시간 자습을 하거나, 길거리에서 방황하는 시간이 많다. 이건 한국에서도 충분하지 않은가! 예산이 부족한 학생은 런던 같은 경우는 오전과 오후 학교를 따로 등록해서 오전은 A학교 3시간 일반영어 그리고 오후에는 회화중심학교(Speakeasy, Callan, Avalon School) 등 집중회화를 공부한다면 비용 면에서 절약될 것이다.

③ 짧은 기간 만큼 더 긴장되게 시간을 활용 할 수 있다. 먼저 영국을 충분히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을 갖자. 영국의 명소인 런던의 박물관, 미술관, 뮤지컬, 유적지를 정복하고, 런던 주변의 명소인 옥스퍼드, 캠브리지 그리고 영국의 해안 도시등 영국의 연속 휴일을 이용해서는 스코틀랜드(에딘버러 : 특히 8월은 에딘버러 축제가 있음)를 다녀오는 것도 좋다. 그리고 연수 후 혹은 학교 방학을 이용해서 유럽배낭여행을 한다면 보람된 연수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6개월 이상의 장기 연수
연수는 인생에서 가장 큰 기회를 제공한다.
언어 뿐만 아니라 생활과 문화를 배우는 것은 영어만큼 중요하다.
장기연수는 영어를 넘어서 우리와 다른 생활 문화의 나라를 이해하고 그들의 생각을 배우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단기 연수에서는 할 수 없는 현지인과 똑같은 생활계획을 세워서 생활하자.
① 6개월 이상 영국에서 체류하고자 하는 학생은 반드시 학생비자를 한국에 있는 영국대사관에서 신청해야 한다. 영국은 체류기간을 비자에 명시해 주는데 보통 자신이 수업을 신청한 기간+학교방학+1~2주 정도를 준다. 비자기간은 최대 2년까지 어학연수 학생비자를 받을 수 있다.

② 꼭 한 학교에 뼈를 묻는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 언제까지 일률적으로 정해진 학교에 한 코스에서만 공부한 다는 생각을 하면 안 된다. 분명 한 학교를 선정 했을 때의 이점도 있다. 분명한 것은 자신의 선택을 칭찬하고 후회하지 않도록 자신을 잘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자신이 무료해 쉬운 스타일 이라면 연수를 단순히 계획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Plan을 만드는 것이 좋을 것이다. 아래에 그에 대한 예가 있다.

(런던 어학연수 추천코스 예 )

③ 평균 수업은 주당 15~25레슨의 수업을 수강하는 것이 좋다. 너무 많은 수업은 연수 후기에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게 될지 모른다. 처음 영어실력을 상승시키기 원하는 분은 초기 6개월은 집중과정으로 수강하고 나머지 과정은 일반과정으로 수강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20레슨 내외가 가장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④ 장기연수는 현지인과 같은 생활을 하는 것이 좋다. 교회를 정해서 주마다 나간다거나, 혹은 스포츠 클럽에 가입해서 축구, 수영, 테니스 등, 그리고 자원봉사 등 현지인들이 즐기는 문화를 그대로 즐기는 것이 좋다. 자신의 단골 펍을 만들어 놓는것도 좋겠다. 그리고 생계를 위해서든, 경험을 위해서든 한번쯤 알바를 한다면 인생에서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1년 이상 오래 있을 분은 집을 임대해서 산다면 정말 한 나라의 주거문화를 속속들이 알 수 있을 것이다. 여행 계획을 세우는 것은 두말하면 잔소리!!! 정신없이 그렇게 산다면 분명히 교실에서 배우지 못하는 인생을 배울 것이다.